Pinterest でおしゃれアイデアをまとめましょう!

関連トピックを見てみる

Dr. Strangelove

Dr. Strangelove

검은사제들 (The Priests, 2015)

검은사제들 (The Priests, 2015)

http://www.gokudo.co.jp/Record/BlueNote3/nnblue2.html

http://www.gokudo.co.jp/Record/BlueNote3/nnblue2.html

Jagten, The Hunt Movie Poster 2012 Mads Mikkelsen, Thomas Bo Larsen, Susse Wold

Details about CT PHOTO aos-047 Chris Evert Tennis

Jagten, The Hunt Movie Poster 2012 Mads Mikkelsen, Thomas Bo Larsen, Susse Wold

Whiplash (2014) Dir. Damien Chazelle

Whiplash (2014) Dir. Damien Chazelle

내부자들 (2015)

내부자들 (2015)

Star Trek - The Future Begins I Director: J.J. Abrams I Stars: Chris Pine, Zachary Quinto, Zoe Saldana | Story: The brash James T. Kirk tries to live up to his father's legacy with Mr. Spock keeping him in check as a vengeful, time-traveling Romulan creates black holes to destroy the Federation one planet at a time.

Star Trek - The Future Begins I Director: J.J. Abrams I Stars: Chris Pine, Zachary Quinto, Zoe Saldana | Story: The brash James T. Kirk tries to live up to his father's legacy with Mr. Spock keeping him in check as a vengeful, time-traveling Romulan creates black holes to destroy the Federation one planet at a time.

<일대종사> 수평과 수직, 그리고 뒤돌아 본다는 것. 스타일리쉬한 액션과 어우러지는 미장센은 감탄이 절로. 반면, 감정의 과잉이 느껴지는 대사들은 때때로 스크린 밖으로 내몰기도. 그럼에도 엽전에 대한 이야기는 더 궁금하다. 아름답고도 처연한 무예 철학

<일대종사> 수평과 수직, 그리고 뒤돌아 본다는 것. 스타일리쉬한 액션과 어우러지는 미장센은 감탄이 절로. 반면, 감정의 과잉이 느껴지는 대사들은 때때로 스크린 밖으로 내몰기도. 그럼에도 엽전에 대한 이야기는 더 궁금하다. 아름답고도 처연한 무예 철학

신세계 (2013) : 부당거래, 악마를 보았다의 각본가 박훈정 감독의 두번째 연출 작품. 놀랍도록 매끈하다. 범죄극의 이야기 구조는 어느 정도는 현실적인 부분이 반영되어야 힘을 얻게된다. 하지만, 다소 비현실적인 설정임에도 크게 오버스럽거나 부자연스럽지는 않다. 철저히 장르로 찍어낸 영화가 그리는것은 현실세계의 범죄조직이 아닌 동.서양에서 오래전부터 유사한 부류를 소재로한 장르세계의 현장이다. 여기엔 여러가지 반찬이 노골적으로 등장한다. 무간도, 흑사회, 저수지의 개 및 기존의 홍콩 느와르와 개성강한 한국 범죄영화들이 클리쉐된다. 마치 명품을 카피한 디자인에 좋은 재료로 잘 밖음질한 기성복 같은 작품. 나무랄데없고 우수한데, 재미있지만, 약간 부족해보인다. 또한 영화의 서술구조는 평면적이나 각 캐릭터는 입체적이고 복잡해 보인다. 이정재의 감정 연기가 잘 이해가 안되지만, 이게 이 영화의 명확한 목적이자 즐기는 포인트이다. 따라서 영화의 사실적 문제나 논리 논쟁은 무의미하다

신세계 (2013) : 부당거래, 악마를 보았다의 각본가 박훈정 감독의 두번째 연출 작품. 놀랍도록 매끈하다. 범죄극의 이야기 구조는 어느 정도는 현실적인 부분이 반영되어야 힘을 얻게된다. 하지만, 다소 비현실적인 설정임에도 크게 오버스럽거나 부자연스럽지는 않다. 철저히 장르로 찍어낸 영화가 그리는것은 현실세계의 범죄조직이 아닌 동.서양에서 오래전부터 유사한 부류를 소재로한 장르세계의 현장이다. 여기엔 여러가지 반찬이 노골적으로 등장한다. 무간도, 흑사회, 저수지의 개 및 기존의 홍콩 느와르와 개성강한 한국 범죄영화들이 클리쉐된다. 마치 명품을 카피한 디자인에 좋은 재료로 잘 밖음질한 기성복 같은 작품. 나무랄데없고 우수한데, 재미있지만, 약간 부족해보인다. 또한 영화의 서술구조는 평면적이나 각 캐릭터는 입체적이고 복잡해 보인다. 이정재의 감정 연기가 잘 이해가 안되지만, 이게 이 영화의 명확한 목적이자 즐기는 포인트이다. 따라서 영화의 사실적 문제나 논리 논쟁은 무의미하다

das Leben der Anderen (the lives of others)

das Leben der Anderen (the lives of others)

Pinterest
検索